세아제강 해고 직원, 양화대교서 또 고공농성… "복직협상 이행안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3월에도 시위를 벌였던 한 남성이 다시 양화대교에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오늘(25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김모씨(60)가 오전 7시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아치 위에 올라가 복직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2개 차로를 막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현장에 나와 있는 김씨의 동생은 "이번달 20일까지 사측이랑 복직 협상을 마무리 짓기로 했는데 이행되지 않아 올라갔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 3월 24일 오전 8시부터 3시간 30분 동안 양화대교 아치 꼭대기에 올라 "세아제강 해고자를 복직하라"고 쓰여있는 현수막을 펼치고 농성을 벌인 혐의로 입건된 적이 있다.

김씨는 1985년 4월 세아제강의 전신인 부산파이프에서 해고된 뒤 블랙리스트에 올라 재취업이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9년 민주화보상심의위원회에서 세아제강에 김씨의 해고가 부당하다며 복직 권고를 내렸지만 회사측의 거부로 복직을 하지 못했다.

25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아치에 한 남성이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25일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 아치에 한 남성이 올라가 농성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