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암환자 발생 '대장암'이 1위 올라선다… 사망자 예측 1위는 폐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는 남성 대장암 환자가 위암 환자보다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신규 암 환자 수는 줄어들 거란 예상도 나왔다.

국립암센터 원영주 중앙암등록사업부장 연구팀은 1999~2013년 암 발생 기록과 1993~2014년 통계청의 암 사망률 통계 자료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확인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올해 국내에서 25만4962명의 신규 암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자 수는 7만5172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예측치 28만556명에 비해 2만5594명, 사망자 수 7만6698명보다 1526명 적다.

연구팀은 올해 새로 발생하는 남성 암을 대장, 위, 폐, 간, 갑상선 순으로 예측했다. 특히 대장암은 위암을 제치고 올해 환자 수 1위에 오를 것으로 봤다. 서구식 식습관이 자리잡은 영향으로 보인다.

남성 대장암 환자수 예측치는 2만3406명으로 수십년 동안 1위를 기록했던 위암에 비해 51명 더 많다. 여성은 이미 대장암이 위암보다 환자 수가 많다.

올해 여성 암 부위는 갑상선, 유방, 대장, 위, 폐 순으로 예상됐다. 이 중 28%가 갑상선암이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갑상선암 과잉 진단 여부를 놓고 논란이 있어 올해는 신규 여성 갑상선암 환자 수가 지난해보다 2만명 정도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예상되는 전체 암 사망자 수는 폐암이 1만7505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간암 1만639명, 대장암 8715명, 위암 7054명, 췌장암 5487명 순이었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