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면접용 정장' 부담 줄인다… 서울시 무료대여, 3박4일간 '연2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년구직자들의 정장 구입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서울시가 취업준비생들에게 정장을 무료로 빌려주는 '취업날개' 서비스를 사단법인 ‘열린옷장’과 함께 실시한다고 오늘(25일) 밝혔다.

서울시는 면접 한번에 들어가는 비용이 평균 10만5000원에 달하는 등 청년구직자 85%가 면접 정장 구입에 부담을 느끼고 있어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KEB하나은행이 ‘열린옷장’에 사회공헌기금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열린옷장은 현재 정장 1000여벌과 넥타이와 벨트 구두 등 잡화 3500점을 보유하고 있다.

대상은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로 주소지가 서울인 청년구직자들이다. 한해 2회까지 무료로 빌려 입을 수 있다. 대여기간은 3박4일이다. 신체치수를 재면 대여업체가 취업목적과 체형에 맞는 정장을 골라준다. 바지 길이 등 수선도 가능하다.

유연식 서울시 일자리노동국장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을 위해 면접 정장대여서비스를 시작으로 스터디룸 등 공간공유, 취업정보와 멘토링, 강소기업 정보 공유 등을 통해 청년취업에 날개를 달아주겠다"고 밝혔다.

서비스가 필요한 사람은 서울시 홈페이지와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 홈페이지에서 방문날짜와 시간을 예약하고 안내를 따르면 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45상승 9.3713:44 04/14
  • 코스닥 : 1015.15상승 4.7813:44 04/14
  • 원달러 : 1118.20하락 7.713:44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3:44 04/14
  • 금 : 61.58상승 0.4813:44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