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경찰 간부, 국민신문고에 "상급자에게 돈봉투"… 조사 들어가자 "돌려받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사발령에 불만을 품은 부산 경찰간부가 상급자에게 돈봉투를 건넸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부산 모 경찰서 소속 A경위가 최근 B경정에게 골프가방 구입비 명목으로 30만원을 건넸다는 내용의 글을 국민신문고에 올렸다고 지난 25일 전했다.

A경위는 지난해 9월 B경정과 함께 골프가방을 사러 갔다가 B경정이 가격이 비싸다는 이유로 가방을 구매하지 않는 모습에 얼마 뒤 30만원이 든 돈봉투를 건넸다고 주장했다. 지난 3월 지구대로 근무지를 옮긴 A경위는 B경정이 자신을 좌천성 발령했다는 사실을 알고 돈을 건넨 사실을 폭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신문고 내용을 접수한 부산경찰청은 이날 감찰 직원을 해당 경찰서로 보내 A경위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중이다. A경위는 경찰조사에서 "돈을 줬다가 돌려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A경위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B경정에 대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조치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