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협력업체 직원 숨진 채 발견, 유서는 발견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 협력업체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5일 오후 3시50분쯤 경남 거제시 장평동 삼성중공업 G4도크 안에서 사내 협력업체 소속 김모씨(43)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직장 동료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김씨가 목숨을 끊은 원인이 회사 업무와 관련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유족과 직장 동료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삼성중공업. /자료사진=뉴스1
삼성중공업.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