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버스정류장, 화면 통해 음란 동영상 노출… 해킹에 무게 두고 경찰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여수에 있는 시내버스 정류장 화면에서 음란 동영상이 노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10시40분쯤부터 여수시 서교동 서시장 앞 정류장의 버스정보시스템(BIS)에서 음란 동영상이 40분가량 재생됐다.

여수시는 모두 174곳에 이르는 버스정보시스템 중 80% 정도를 차지하는 임대망 가운데 하나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버스정보시스템 서버 접속 기록을 받아 해킹 여부를 분석할 방침이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0.212:21 01/27
  • 코스닥 : 989.89하락 4.1112:21 01/27
  • 원달러 : 1104.70하락 1.812:21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21 01/27
  • 금 : 55.32하락 0.0912:21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