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공휴일' 검토에 입 연 국민의당… "영세 자영업자들 대책 부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월6일 임시공휴일 지정 움직임에 비판이 제기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내수활성화를 위해 다음달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할 것을 건의, 청와대가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국민의당은 "영세 자영업자들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다"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은 26일 오전 구두논평을 통해 "5월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해 경제적 효과를 내겠다는 계획에는 일면 타당한 부분도 있다"면서도 자영업자들에 대한 대책을 주문했다. 김 대변인은 "문을 열 수도 없고, 닫을 수도 없는 영세 자영업자들에 대한 대책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대기업 구조조정만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며 "외환위기 때 이상으로 경제적 고통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정부정책들이 뒤따르지 않는 상황에서 손 놓고 풍선효과만 노려서는 안 된다"며 "영세 자영업자들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한상의는 지난 25일 "금요일인 5월6일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5∼8일 나흘간의 연휴가 생긴다"며 "연휴동안 가족들이 국내에서 다양한 활동을 즐기면 소비촉진과 내수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상의의 이 같은 제안을 청와대가 추진키로 하면 정부는 이르면 오는 27일 국무회의에 임시공휴일 지정 안건을 올려 의결하는 등의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 /자료사진=뉴시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