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지금도 포털 검색어에 이름 떠있다… 억울하고 죄송할 따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교수가 수억원대 아웃도어 용품을 빼돌린 혐의로 의류업체 '네파'에 고소당해 검찰조사를 받게 된 것에 대해 "억울한 따름이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서 교수는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살다보니 이렇게 억울할 때가 다 있다. 제가 네파로부터 피소를 당했다고 한다"며 "오늘 한 언론사를 통해 저도 처음 알게 되었다. 정말 억울할 따름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서 교수는 "'대한국인'이라는 재단법인에 제가 지난해 이사장이 된 것도 사실이고, 네파를 통해 재고물량 의류를 후원받은 것도 사실이다. 그리고 몇몇 6.25참전국가에 국가보훈처를 통해 의류를 보낸것도 사실이다"며 "배송비가 많이 들어 배송비에 사용하고자 네파와 우리 재단의 상임이사가 협의 후 일부 의류를 현금화한 것도 사실이다. 그렇게 판매한 의류비용을 지금 재단통장에 고스란히 남아있는 것도 사실이다. 전혀 횡령하지 않았다"라고 자신을 둘러싼 혐의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또한 문제가 됐던 기부 물품 판매 행위에 대해 "근데 왜 네파는 배송비를 위해 현금화하겠다는 것을 승낙한 뒤에 갑자기 저희 재단이 단독으로 현금화하여 돈을 횡령했다고 소송을 걸었는지 모르겠다. 중간에서 진행된 PNP(의류무역전문회사)와 네파와의 문제인데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너무 많은 언론사에서 연락이 와서 이렇게 진실을 해명해 본다. 지금도 포털 검색어에 제 이름이 떠 있다. 이렇게 안 좋은 일로 여러분들께 글을 남기게 되어 정말 죄송할 따름이다. 하지만 전혀 횡령하지 않았고 정말이지 떳떳하다. 검찰에서 연락오면 떳떳하게 잘 처리하고 돌아오겠다. 진실의 힘을 위해"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지난 25일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 측은 재단법인 '대한국인' 이사장을 맡은 서 교수와 재단 관계자 등 총 3명을 횡령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네파 측은 "외국인 6·25 참전용사들에게 전달해 달라고 기부한 195억 원 상당의 아웃도어 용품을 의류유통업체에 대부분 헐값에 팔아넘겼다"고 주장했다.

대한국인 이사장 서경덕 교수. /자료사진=뉴스1
대한국인 이사장 서경덕 교수. /자료사진=뉴스1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