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불매운동 이어 '집단소송'… 민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변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옥시레킷벤키저 등 가습기 제조사·판매사들이 불매운동에 이어 집단소송을 당하게 됐다. 오늘(26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대리인단을 꾸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위한 집단소송에 나서기로 했다고 서울 서초구 민변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발표했다.

민변 환경보건위원회는 환경보건시민센터,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과 함께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다수의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대리인으로 참여해 가습기 살균제 제조사·판매사와 정부를 상대로 집단손해배상소송을 낼 계획이라고 알렸다.

최재홍 민변 환경보건위원회 위원장은 "환경보건위원회 소속 변호사 12명이 전원 참여하기로 한 상태고 민변 전체 차원에서 추가 대리인단 모집요청을 보냈다"며 25일 기준 33명이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변은 5월 9일까지 소송인단을 모집해 5월 30일 확정한 후 소송을 낼 계획이다.

민변 환경보건위 소속이자 환경보건시민센터 공동대표를 맡고 있는 황정화 변호사는 "1·2등급 피해자뿐만 아니라 검찰 조사에서 소외된 3·4등급 피해자들도 포함한다"고 말했다. 청구 금액은 1·2등급 5000만원, 3·4등급 3000만원으로 할 예정이다.

민변은 제조사 공식사과, 개별 피해보상, 재발방지를 위한 공익기금 조성 등을 소송의 목표로 밝히고 "집단소송을 비롯해 형사재판에 대한 지원과 피해자모임을 법인화하는 문제 등 사건 해결을 위한 포괄적 법률자문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기자회견에 참석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은 검찰이 가습기 살균제 제조사 등에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검찰에서 업무상 과실치사를 적용한다는데 저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다른 피해자 가족도 “온 국민이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어떤 단서든 검찰이 찾아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사무실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집단소송 관련 기자회견에서 강찬호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대표(맨오른쪽)를 비롯해 피해자 가족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사무실에서 열린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집단소송 관련 기자회견에서 강찬호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대표(맨오른쪽)를 비롯해 피해자 가족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