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원내대표·비대위원장 선출 방식, 논의만 무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이 20대 총선 당선자 대회를 열어 내달 3일에 있을 신임 원내대표 선출 방식을 논의했으나 결론내지 못했다. 외부영입을 포함한 비상대책위원장 선출 방식 역시 논의만 무성한 채 차기 원내대표 선출 이후에 결정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원유철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은 오늘(26일) 국회서 열린 당선자 대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신임 원내대표 선출 방식에 대해서는 결론나지 않았다. 우선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했고 이후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원내대표는 "(신임 원내대표를) 추대해야 한다. 경선하자는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왔다"면서 "총의를 모아가는 과정이다. 오늘은 선출방식과 관련한 제안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선관위가 구성된 것을 놓고 선출방식이 경선으로 결정된 것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선관위는 당헌당규 절차에 의해 당연히 구성되고 공고를 하게 돼있다"면서 "그 기간 동안 후보등록이 없으면 자연스럽게 합의추대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대위 구성과 비대위원장 선출에 대해선 "비대위원장도 마찬가지로 외부 인사를 영입해서 맡기자는 의견도 있었고 시간도 짧은데 가능하겠냐는 현실론도 있었다"면서 "차기 원내대표가 뽑히게 되면 자연스럽게 원내대표직과 권한대행직을 넘기게 된다. 당무를 총괄 결정하게 하는 권한대행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제20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원유철 당선자가 동료 당선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오늘(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제20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원유철 당선자가 동료 당선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