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출생아 수 역대 최저, '가임기 여성 줄고 혼인건수 줄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월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하며 초저출산 현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통계청이 오늘(26일) 발표한 '2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올해 2월 출생아 수는 3만49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00년 2월을 기준으로 출생수 관련한 통계가 작성한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통계청은 "2월 출생아 수가 3만5000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가임기 여성 인구가 줄고, 절대적인 혼인 건수도 감소하고 있는 현상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혼인 건수는 윤달로 인해 지난해보다 하루가 늘어나면서 7.7% 증가한 2만2500건을 기록했으며, 이혼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늘어난 8100건, 사망자 수는 6.0% 증가한 2만4600명으로 조사됐다.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