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급휴가, 세계 26개국 중 꼴찌… "휴가 쓰는 데 죄책감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한국이 세계 26개국 중 유급휴가를 제대로 쓰지 못하는 나라 1위로 꼽혔다.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가 최근 발표한 '유급휴가 국제비교 2015'에 따르면 유급휴가 지급일수 대비 소화율을 계산한 결과 한국이 40%로 26개 국가 중 꼴찌를 기록했다.

조사 결과 가장 많은 유급휴가 날짜를 받은 나라는 프랑스·브라질·스페인으로, 총 30일의 유급휴가 중 30일을 모두 써 100%를 소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오스트리아(25일 중 25일)와 홍콩(15일 중 15일)도 소화율 100%를 기록했고 싱가포르 93%(15일 중 14일), 이탈리아 83%(30일 중 25일), 멕시코 80%(15일 중 12일), 미국 73%(15일 중 11일)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한국은 15일의 절반에 못 미치는 6일을 사용해 소화율 40%에 그쳤다. 일본은 20일 중 12일을 쓰는 것으로 나타나 60%로 한국보다 한 단계 높게 분석됐다.

하지만 휴가가 부족하다고 느끼는 순위에선 한국이 1위는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싱가포르인들은 응답자 중 70%가 휴가가 부족하다고 느껴 1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홍콩과 인도가 65%, 스페인이 62%, 이탈리아의 60%가 각각 휴가가 부족하다고 느낀다고 대답했다. 한국은 뒤를 이어 57%의 응답자가 휴가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자신의 유급휴가 일수를 제대로 모르는 한국인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23%가 자신의 유급휴가 일수를 잘 모른다고 답해 전 세계 응답자 가운데 2위를 차지했다.

또 한국인 응답자 중 10%는 '유급휴가를 사용하는 데에 죄책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99.92상승 1.314:34 04/19
  • 코스닥 : 1028.37상승 6.7514:34 04/19
  • 원달러 : 1118.70상승 2.414:34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4:34 04/19
  • 금 : 65.12상승 0.9514:34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