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대 대성합동지주 회장 장남, 심장마비로 별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대 대성합동지주 회장의 장남인 김정한 라파바이오 대표이사가 1일 사망했다. 향년 44세.

2일 대성합동지주에 따르면 김 대표는 전날 오전 심장마비로 숨졌으며, 빈소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김 대표는 김영대 대성합동지주 회장의 장남이면서 회사 창업주인 故 김수근 명예회장의 맏손자다.

김 대표는 지난해 4월 대성합동지주 핵심계열사인 대성산업의 사장직에서 물러났고 지주사인 대성합동지주 보유지분도 처분했다. 이후 김 회장의 3남이자 김 대표의 동생인 김신한 대성산업 사장이 자리를 물려받은 바 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5.22상승 11.3512:07 03/03
  • 코스닥 : 928.12상승 4.9512:07 03/03
  • 원달러 : 1124.10상승 0.112:07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2:07 03/03
  • 금 : 61.41하락 2.8212:07 03/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