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히잡 '루사리' 쓰고 이란 방문일정 소화… 모레(4일) 귀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 '히잡'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 '히잡' /사진=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히잡의 일종인 하얀색 '루사리'를 쓴 채 이란 테헤란 땅을 밟았다. '히잡'은 이슬람의 여성들이 머리와 목 등을 가리기 위해 쓰는 가리개로 이란 여성들은 이란 율법에 따라 하얀색 '루사리'를 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용기편으로 테헤란 메흐라바드 공항에 도착, 방문국 법률과 문화를 존중하는 차원에서 '루사리'를 쓴 채 전용기에서 내렸다. 박 대통령은 이날부터 3일까지의 이란 방문 동안 루사리를 착용할 예정이다. 이란은 무슬림이 아닌 외국인 여성에게도 히잡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있다. 박 대통령은 1979년 이란 이슬람 혁명 이후 이란을 방문하는 첫 비이슬람권 여성 지도자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해 3월 중동 4개국 순방 중엔 아랍에미리트(UAE)에서 UAE 최대 이슬람 사원인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하며 하얀색 스카프인 '샤일라'를 머리에 썼다. 다만 당시 순방 중 사우디아라비아 의전 측은 전례에 따라 박 대통령에게 전통 의상 착용 규정을 적용하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1962년 이란과 수교 이래 정상 차원에서 54년 만에 처음으로 이란을 방문한 만큼 적극적인 정상 외교를 펼칠 계획이다. 박 대통령은 방문 이틀째인 2일 하산 로하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어 국가·정치·종교적 최고 권력자이자 이란에서 가장 높은 성직자인 '아야톨라' 지위를 가진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 지도자와 면담한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이란 간 경제 협력과 북핵 문제 등이 주요 의제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박 대통령은 양국 전통음악 협연과 전통 스포츠 시연으로 구성된 문화 공연을 관람하고, 한복·한식·한지를 주제로 한 기획전인 '전통문화 콘텐츠 전시·체험전'을 참관하는 문화 행보로 둘째 날 일정을 마무리한다. 사흘간의 순방을 마친 뒤 박 대통령은 오는 4일 오전 귀국한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