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조성, 2021년 '대중교통 허브' 예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조성. 영동대로 기본구상 지상부 조감도. /자료=뉴스1 (서울시 제공)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조성. 영동대로 기본구상 지상부 조감도. /자료=뉴스1 (서울시 제공)

서울 삼성역과 봉은사역을 잇는 영동대로 지하에 복합환승센터가 조성된다. 서울시가 2일 발표한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 기본구상안에 따르면 오는 2021년까지 서울 강남 코엑스~삼성역~현대자동차 비즈니스센터(GBC) 구간에 잠실야구장 30배에 달하는 대규모 지하도시가 건설된다.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개발대상 구간은 지하철 2호선 삼성역에서 9호선 봉은사역에 이르는 영동대로 지하로, 길이 630m, 폭 70m, 깊이 51m(지하 6층) 등 연면적 16만㎡의 국내 지하공간개발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곳에는 통합철도역사, 지하버스환승센터, 도심공항터미널, 주차장, 상업·문화시설 등이 들어선다.

철도는 삼성~동탄 광역급행철도, KTX 동북부 연장,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A·C, 남부광역급행철도, 위례~신사선 등 삼성역을 지나는 6개 노선 역사가 통합 건설된다. 통합역사가 개통되면 서울역 하루평균 이용객 32만명의 1.3배 수준인 40만여명, 버스승객을 포함하면 58만여명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의 허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대로의 교통혼잡을 완화하고 버스·철도환승을 편리하게 하기 위해 지하 2층에는 버스환승센터를 설치한다. 영동대로와 테헤란로에 중앙버스전용차로 도입도 검토한다. 국제교류복합지구와 통합역사가 들어서면 영동대로를 지나는 시내·광역버스노선이 현재 47개에서 90여개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인천·김포공항과 바로 이어지는 공항철도, 공항버스를 이용할 수있는 도심공항터미널도 코엑스에서 영동대로 지하로 옮길 예정이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영동대로 지하공간 통합개발이 완료되면 우선 유동인구보다 교통인프라가 부족했던 서울 동남권에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며 "영동대로 일대가 교통허브이자 국제적 명소로 조성되고 약 1만2000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평균 2조5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