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시 영국 본사 임원 8명 고발, "본사가 지휘·조정했다고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습기 살균제 사건' 피해자와 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이 오늘(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옥시레킷벤키저 대표 등 8명의 임원진 형사고발 기자회견에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 피해자와 가족모임,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이 오늘(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옥시레킷벤키저 대표 등 8명의 임원진 형사고발 기자회견에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 피해자들이 옥시의 영국 본사인 레킷벤키저 임원진 8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가피모), 환경보건시민센터, 민주사회를 위한변호사모임 환경보건위원회는 오늘(2일) 오후 서초동 법원삼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국 레킷벤키저의 최고경영자(CEO) 라케쉬 카푸어 등 임원진 8명을 살인·살인교사·증거은닉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와 유가족 등 84명도 고발에 참여했다.

이들은 "옥시가 폴리헥사메틸렌구아디닌(PHMG)을 넣은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판매한 데 대해 본사에 책임이 있다"며 "1998년부터 유럽연합에서 시행된 바이오사이드 안전 관리 제도를 왜 한국에서는 적용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이중잣대 문제를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옥시가 대학 및 연구기관에 연구를 의뢰하면서 연구진의 실험 조작·은폐 및 연구원 매수 등의 불법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났다"면서 "본사가 지휘·조정했다고 충분히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들은 이날 고발된 8명 외에 2001년부터 본사에 재직한 전직 이사진들의 명단이 파악되는 대로 추가 고발할 계획이다. 현재까지(2일 기준) 소송에 참여 의사를 밝힌 원고 수는 271명이며 이 중에서 피해자는 121명이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8.10하락 1.2209:05 06/14
  • 코스닥 : 992.68상승 1.5509:05 06/14
  • 원달러 : 1115.30상승 4.509:05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09:05 06/14
  • 금 : 71.18상승 0.4709:05 06/1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