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호 사건 연루 부장판사 사표, "수리 여부는 사실확인 등 거쳐 결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이사. 정 대표의 법조브로커와 저녁식사를 한 부장판사가 사표를 제출했다. /사진=뉴스1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이사. 정 대표의 법조브로커와 저녁식사를 한 부장판사가 사표를 제출했다. /사진=뉴스1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법조브로커와 저녁식사를 했던 현직 부장판사가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어제(2일) 정 대표 측 브로커와 식사를 했던 사실로 논란이 된 L부장판사가 사표를 제출해 대법원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100억원대 도박혐의로 재판을 받던 정 대표는 구명활동을 벌이던 법조브로커와 저녁식사를 한 L부장판사가 자신의 사건에 배당되는 등 구명과정에서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법원은 보도자료에서 "L부장판사는 언론에서 언급한 이모씨, 정모씨로부터 부정한 청탁을 받아 어떠한 비위행위를 한 사실은 없다고 거듭 밝혔다"며 비리 연루의혹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법원은 이어 "L부장판사는 일부 언론 보도로 인해 사법 신뢰가 훼손되는 결과를 초래한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본인 요청에 의해 비대면 업무(약식사건 처리)로 보직이 변경됐지만, 현재 본인에 대한 신뢰가 손상된 상태에서 더 이상 법관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며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사표 수리 여부는 해당 사건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등 절차를 거친 다음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