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물재생센터, 에너지 자립률 50% 돌파… 정부 목표 15년 앞당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물재생센터가 에너지자립률 50%를 넘겼다. 서울시 물재생센터 위치. /자료=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 물재생센터가 에너지자립률 50%를 넘겼다. 서울시 물재생센터 위치. /자료=서울시 홈페이지 캡처

서울시 물재생센터가 전국 최초로 에너지자립률 50%를 넘겼다. 서울시는 오늘(3일) 중랑 등 4개 물재생센터가 에너지 사용량 가운데 51.6%를 재생센터 내에서 자급한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하수처리시설 에너지 자립화 기본계획'에서 목표로 정한 2030년보다 15년이나 앞당겼다.

지난해 중랑과 난지, 탄천, 서남 4개 물재생센터는 연간 약 12만7000TOE(석유환산톤) 가운데 약 6만5700TOE가량을 자체 생산했다.

서울시는 하수찌꺼기 소화공정을 거치면서 생성된 바이오(소화)가스를 열병합발전사업 등에 활용했다. 하수 처리 후 배출되는 약 11~27℃의 방류수에서 하수열을 회수해 지역난방에 공급하는 등 미활용 에너지도 발굴해 활용했다.

또 비용을 지불하고 매립하던 하수찌꺼기를 건조재로 가공해 화력발전소 연료와 시멘트 원료로 판매해 수익도 냈다. 그 결과 서울시는 지난해 354억원 정도의 비용 절감효과를 얻고 온실가스도 연간 3만5000톤 정도 줄였다고 밝혔다.

이철해 서울시 물재생시설과장은 에너지자립률을 더 높이기 위해 하수처리장 에너지 종합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추진하겠다며 "슬러지 건조시설을 2018년까지 확대 설치하고 소수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송풍기 성능 개선, 자동화사업 등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