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최신 IoT 서비스·기술 앞세워 이란 진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텔레콤이 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IoT 기반 사업협력을 위해 이란 에너지부와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카비리 이란 에너지부 장관 고문과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IoT 기반 사업협력을 위해 이란 에너지부와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카비리 이란 에너지부 장관 고문과 장동현 SK텔레콤 사장.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 네트워크, 솔루션 역량을 기반으로 ‘중동의 블루오션’이라 불리는 이란시장에 진출한다.

SK텔레콤은 2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장동현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IoT 기반 사업협력을 위해 이란 에너지부, 이란 국영 가스공사(NIGC)와 각각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이란 민영기업 ARSH홀딩스와 별도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너지부는 이란 정부의 에너지 관련 행정업무를 총괄하는 부처다. 이란 석유성 산하의 NIGC는 도시가스 기반시설 확충, 가스운송 및 수출입 등을 운영하고 있다. ARSH 홀딩스는 가스 에너지, 광산, 조선, 건설, IT 등 30개 이상의 자회사를 보유한 이란 기업이다.

향후 급속한 경제성장이 예상되는 이란은 인구 8000만 규모의 시장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텔레콤은 이란에서 전력, 가스, 상수도 등 생활 필수 인프라 관련 통합 AMI(원격검침시스템) 서비스 제공과 스마트홈 서비스 등 다양한 IoT 사업을 전개해 나갈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이란 내 테헤란 지역의 5000가구를 대상으로 LoRa(LoRa Alliance 제정 IoT 표준 기술) 기반의 스마트 가스검침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이란 에너지부와 사업협력을 통해 테헤란 핵심지역 15개 대형 빌딩을 대상으로 원격 전력 제어 솔루션을 적용한 시범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SK텔레콤은 이란에서의 IoT 사업을 기반으로 신규 에너지의 효율적 이용에 관심이 높은 타 중동국가 및 여타 신흥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장 사장은 “이란 에너지부, NIGC, ARSH홀딩스와의 협력을 통해 LoRa 기반의 최신 기술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IoT 네트워크 역량을 바탕으로 첨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 및 제공해 이란 경제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