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폭운전 실형, 만취 상태에서 교통사고 낸 운전자에 징역 6개월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도로교통법 개정·시행 이후 난폭 운전자에 대한 첫 실형 판결이 내려졌다.

대구지법 의성지원은 만취 상태에서 도로를 역주행하며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난폭운전)로 재판에 넘겨진 A씨(55)에게 오늘(3일)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A씨가 만취상태로 역주행하다 사고를 낸 뒤 달아났다. 이후 경찰의 반복된 정시 지시에도 응하지 않고 난폭운전을 해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지난 2월19일 오후 11시18분 의성군 의성읍 철파리에서 안동시 수상동까지 33km를 역주행하다 마주오던 B씨(41·여)의 승용차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A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191%의 만취 상태에서 자신의 1톤 화물차를 운전하다 사고를 냈다.

그 동안 범칙금과 벌점 부과에 그쳤던 난폭 운전자 처벌은 지난 2월부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하의 벌금형으로 개정·시행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