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경은 은퇴 선언, 두산 "노 선수 결정 받아들여, KBO에 임의탈퇴 공시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 베어스 투수 노경은. /자료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 투수 노경은. /자료사진=뉴스1

두산 베어스의 투수 노경은(32)이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오늘(10일) 두산은 "은퇴 의사를 밝힌 노경은의 결정을 받아들여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임의탈퇴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노경은은 올 시즌 부진한 성적으로 명예회복에 나섰지만 승리 없이 2패를 기록하며 마음고생을 하던 중 끝내 은퇴를 선택했다.

두산 관계자는 "노경은이 지난달 22일 2군에 내려간 뒤 나름의 고민을 해왔다"며 "본인이 직접 구단에 면담을 요청했고, 김승호 운영팀장과 2차례 면담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은퇴를 희망하는 선수 의지가 워낙 확고해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