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정운호 게이트, 얼마나 감옥 있기 싫었으면 50억원 썼겠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썰전 전원책. /자료=JTBC '썰전'방송캡처
썰전 전원책. /자료=JTBC '썰전'방송캡처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썰전'의 전원책 변호사는 정운호 게이트 사건과 관련해 쓴소리를 던졌다. 이날 '썰전' 전원책 변호사는 "최유정 변호사가 주장했던 착수금 20억원은 제가 변호사인데도 서초동에서 들어본 적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전 변호사는 "최유정 변호사가 50억원을 받았고, 정운호 대표는 '20억원은 성공보수'라며 '돌려달라' 했고, 최유정 변호사는 '착수금'이라고 주장하면서 이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일반 변호사들은 잘 받아도 착수금이 1~2억이다. (정운호 대표가) 얼마나 감옥에 있기 싫었으면 50억원을 썼겠냐”며 “만약 이 사람이 피땀 흘려 정직하게 벌었다면 50억원씩 쓰겠느냐”고 비판했다.

한편, 부장판사 출신 최유정 변호사는 정운호 대표의 형사 사건을 맡으며 판·검사 로비를 위해 50억원 수임료를 받아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