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화학, 여수 본사 이전 작업 '잰걸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해화학 전기식 부사장 부부가 여수 둔덕동 주민센터에서 전입신고를 하고 있다.
남해화학 전기식 부사장 부부가 여수 둔덕동 주민센터에서 전입신고를 하고 있다.
현장경영과 업무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본사를 여수공장으로 이전을 결정한 국내 최대 비료생산업체 남해화학의 고위 경영진이 주소 이전을 마치는 등 이전 작업이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13일 여수시에 따르면 남해화학 전기식 부사장 부부는 이날 둔덕동 주민센터를 찾아 주소 전입신고를 마쳤다. 앞서 남해화학은 지난달 14일 이사회에서 본사를 전남 여수공장으로 이전할 것으로 전격 결정했다.

이후 약 2주일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지난달 30일 전략기획본부 등 5개 본부 직원 75명이 여수로의 본사 이전을 마무리하고 지난 2일부터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한편 둔덕동 주민센터에서는 조만간 남화화학 본사를 찾아 ‘전입신고 이동민원실’을 운영해 남해화학 직원들의 여수시 전입을 추진할 예정이다.
 

여수=이재호
여수=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