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제3해운동맹, 확정 아니다… 6월초 편입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상선 친환경 LNG선 '그린피아'호 /사진=현대그룹 제공
현대상선 친환경 LNG선 '그린피아'호 /사진=현대그룹 제공
현대상선이 제3의 해운동맹인 'THE 얼라이언스'에 포함되지 않은 것에 대해 경영정상화 이후 합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13일 한진해운을 비롯해 독일의 하팍로이드, 일본의 NYK, MOL, K-LINE, 대만의 양밍 등 6개사가 THE 얼라인스를 결성한 데 따른 입장발표다.

현대상선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현대상선이 속한 G6 얼라이언스는 기존 계약에 따라 2017년 3월까지 변동 없이 운영된다"며 "새로운 얼라이언스 재편 움직임으로 인한 당사의 영업과 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발표된 THE 얼라이언스는 법적 구속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향후 선사별 재무 상황, 얼라이언스의 시장점유율, 국가별 포지션 등 다양한 역학 관계에 따라 멤버사간 구성은 언제든지 쉽게 변경될 수 있다"며 "현대상선이 이 동맹의 멤버로 함께 발표되지 못한 건 올 초부터 당사의 법정관리 가능성이 언급됨에 따라 참여 여부가 유보된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현대상선은 경영정상화 방안이 마무리 되는 시점인 6월초를 THE 얼라이언스에 편입되는 시기로 보고 협의 중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진행 중인 용선료 협상을 완료하고 계획된 사채권자 협의회를 통한 채무 조정을 마무리 짓겠다는 각오다.  

현대상선 측은 "채권단의 출자전환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회사 경영 정상화가 이뤄지면 새로운 얼라이언스로의 진입은 시간 문제가 될 것"이라며 "THE 얼라이언스 편입을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또 THE 얼라이언스의 FMC(미 연방해사위원회) 승인 일정과 관련해서도 "오는 9월 경에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임에 따라 향후 현대상선의 얼라이언스 재편 논의에는 시간적으로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자신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