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1분기 영업익 1189억원…신제품·해외 매출 업고 '훨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리온, 1분기 영업익 1189억원…신제품·해외 매출 업고 '훨훨'
오리온그룹은 올해 1분기에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6606억 원, 영업이익 1189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5%, 영업이익은 11.3% 증가했다.

오리온의 실적상승은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 법인이 주도했다는 분석이다. 중국 법인은 유수의 글로벌 제과 기업들이 고전하고 있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스낵, 파이 등 주력 제품군의 매출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7% 성장하며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출시한 오!감자(현지명 ‘야투도우’), 예감(‘슈위엔’), 스윙칩(‘하오요우취’) 등의 허니밀크 제품들이 일으킨 단맛 스낵 열풍이 계속되며 스낵류 매출이 30% 가까이 증가했다.

베트남 법인은 스낵, 파이 제품들이 성장을 주도하고, 이란 등 중동 지역 수출이 회복되며 전년 동기 대비 18% 고성장했다. 러시아 법인도 초코파이와 초코송이(‘초코보이’ Choco Boy)가 현지 고객들로부터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매출이 10.4% 늘어났다.

한국 법인은 내수경기 침체 속에 지난 1월 발생한 이천공장 화재로 인해 매출 감소가 불가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난 3월 선보인 초코파이 바나나가 식품업계에 ‘바나나 트렌드’를 주도하며 출시하자마자 히트상품 반열에 오르고, 스윙칩 간장치킨맛이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는 등 신제품들이 잇따라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향후 매출증대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어려운 시장환경 속에서 해외 법인의 매출 호조와 신제품 출시 효과로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었다”며 “조속한 이천공장 화재 복구 및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로 국내시장에서도 매출신장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