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 선호 직장, ‘일하면서 재미 느끼는 곳’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년 구직자 선호 직장.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청년 구직자 선호 직장.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청년 구직자들은 일하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직장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서울시와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달 34세 미만 청년 구직자 109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좋은 일자리조건' 설문조사 결과 청년구직자들은 '좋은 일·직장'으로 '일하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곳'(49.7%)을 가장 많이 찾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좋은 직장 동료와 선배를 만날 수 있는 곳'(16.8%)과 '개인의 노력으로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곳'(16.2%)이 뒤따랐다. '남들이 선망하는 명예를 얻을 수 있는 곳'(8.6%)이나 '돈을 많이 벌 수 있는 곳'(7.9%) 등은 응답률이 10%대를 밑돌았다.

취업하고 싶은 직장(복수응답 가능)으로는 '직원 복지혜택이 많은 회사'(59.4%)가 1위로 선정됐다. '고용안정성이 높은 회사'(46.5%), '야근과 휴가 사용이 자유로운 근무여건이 좋은 회사'(43.9%), '연봉이 높은 회사'(32.1%) 등의 순이었다.

반면 '규모가 크고 유명한 회사'라는 답변은 6.1%로 가장 낮았다.

좋은 회사 판단기준도 직원 복지제도 혜택(68.1%)이라는 응답(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연간매출액 규모(46.8%)와 채용공고(30.4%), 회사위치(29.3%), 회사 누리집 활성화 정도(25.0%) 등도 참고했다.

청년들의 취업준비 장소는 집(50.2%)이 절반 이상이었으며 도서관(19.3%)과 카페(11.4%), 학교(9.2%) 순이었다.

취업준비 중인 청년들에게 큰 문제(복수응답)는 우울증 등 불합격으로 인한 자신감 하락(44.5%)과 정규직 채용은 줄고 비정규직 채용이 늘어나는 경우(40.0%)였다. 취업정보 부재(32.5%)와 취업준비 비용(32.1%), 어디가 좋은 회사인지 모르겠다는 고민(23.6%)이라는 답변도 있었다.

취업까지 걸리는 기간은 6개월~1년이라는 응답자가 39.6%로 가장 많았고 6개월 미만은 33.5%였다.

이번 조사는 웹과 모바일을 통해 진행됐다. 응답자 성별로는 남성 32.0%, 여성 68.0%였으며 연령대별로는 20대 73.1%, 30대 26.9%였다.

 

  • 0%
  • 0%
  • 코스피 : 3173.98상승 4.912:55 04/14
  • 코스닥 : 1015.08상승 4.7112:55 04/14
  • 원달러 : 1118.80하락 7.112:55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2:55 04/14
  • 금 : 61.58상승 0.4812:55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