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혁신위원장 김용태 의원 선출, "당의 가장 젊은 피 중 하나"인 비박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20대 총선 서울 양천을 김용태 의원이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사진=뉴시스
제20대 총선 서울 양천을 김용태 의원이 새누리당 혁신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사진=뉴시스

지난 15일 새누리당이 4.13 총선의 참패를 수습하고 당의 쇄신을 이끌 혁신위원장으로 비박계 출신 서울 양천을 김용태 의원을 임명했다.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연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당의 가장 젊은 피 중 하나인 김용태 의원을 우리당의 혁신위원장으로 선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마음 떠난 국민들의 마음을 다시 찾아오는 일,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당 혁신위의 목표가 돼야 한다. 그야말로 김용태 의원이 적임이라고 결론을 냈다"고 덧붙였다.

혁신위원장으로 선임된 김용태 의원은 이날 "뼛속까지 모든 것을 바꾸는 혁신"을 다짐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과제는 이미 다 나왔다. 혁신과제를 실천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다 나온 실천과제를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반드시 다 뚫고 해결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 의원은 총선 참패의 원인으로 민심 외면과 계파갈등을 꼽으며 "패배의 결과보다 더 참담한 것은 민심이 무너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몰랐다는 데 있다"며 "패배 순간보다 지난 한 달간이 더 참담했다. 국민들은 새누리당에 매를 쳤고 '너희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아느냐고 물었지만 새누리당은 얼토당토않은 대답을 하며 딴청을 했다"고 꼬집었다.

또한 김 의원은 "모든 것을 내려놓는 것으로 시작해야한다. 새누리당에 남은 것은 전통 외에는 없다. 국민 속에서 국민의 눈으로 혁신하도록 하겠다"며 "마지막 기회로 생각하고 처음부터 끝까지 뼛속까지 모든 것을 바꾸는 혁신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