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위훈련, 오늘(16일) 오후 2시… 사이렌 울려도 놀라지 마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방위 훈련이 오늘(16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지난해 8월 실시된 민방위 훈련. /자료사진=뉴스1
민방위 훈련이 오늘(16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지난해 8월 실시된 민방위 훈련. /자료사진=뉴스1

민방위 훈련이 오늘(16일)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오후 2시 제401차 민방위의 날 민방공 대피훈련이 전국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안전처는 이번 훈련에서 전 국민이 비상시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하고, 군·경찰·공무원, 민방위대원의 전시 임무를 숙달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훈련내용으로는, 먼저 도심지역의 주요사거리, 중앙로 등 다중밀집지역 3~5곳을 대피시범구역으로 선정해 '내 주변 대피소 찾기 훈련'을 실시한다. 접경지역 등 위험지역은 실제 주민대피훈련을 실시하고, 모든 관공서·학교·다중이용시설 등은 특성에 맞게 대피훈련을 실시한다. 전국 주요도시별로 군부대 긴급차량은 훈련시간 중 비상차로 확보훈련을 실시하며, 교통통제가 해제된 이후에는 실시간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도 같이 실시한다.

한편 시민들은 이날 오후 2시 정각에 훈련 공습경보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유도요원의 안내에 따라 가까운 지하 대피소나 지하보도 등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면 된다. 운행 중인 차량은 비상차로 확보를 위해 도로 오른쪽에 정차한 후, 시동을 끄고 차안에서 라디오 방송을 듣다가 차량통제 해제방송에 따라 오후 2시 5분에 다시 차량 운행을 하면 된다. 시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올해부터는 15분간 차량통제 하던 것을 5분간으로 줄였다.

오후 2시 15분에 경계경보가 발령되면 시민들은 대피소에서 나와 경보해제 후에 정상 활동으로 복귀하면 된다. 병원은 정상 진료하며, 지하철과 철도, 고속도로, 항공기, 선박 등은 훈련에서 제외되므로 이용에 제한이 없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8.77하락 11.7413:27 09/23
  • 코스닥 : 1041.68하락 4.4413:27 09/23
  • 원달러 : 1179.40상승 4.413:27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3:27 09/23
  • 금 : 73.30상승 0.413:27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