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허… 박지원,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 결의안 제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결정과 관련해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 결의안을 여야 3당에 제안했다. 사진은 박승훈 보훈처장. /자료사진=뉴시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결정과 관련해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 결의안을 여야 3당에 제안했다. 사진은 박승훈 보훈처장. /자료사진=뉴시스

박지원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결정과 관련해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촉구 결의안을 여야 3당이 공동발의하자고 제안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오늘(16일) 국가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제창 불가 결정에 대해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의 해임촉구 결의안을 3당이 공동발의하자고 제안하고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전달토록 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취재진에게 "3당 공동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지정곡이 될 수 있도록 법안을 개정하고 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은 국무위원이 아니기 때문에 해임촉구 결의안을 공동발의하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현기환 청와대 정무수석과 앞서 한 통화를 언급하며 "현 수석은 굉장히 아쉬워하면서 국가보훈처에서 어제 밤까지 논의를 했지만 국론분열 우려가 있어서 제창을 하지 못하고 과거처럼 합창을 하고 따라 부르고 싶은 사람은 따라 부르도록 한다는 현행 고수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현 수석에게 '이것이 대통령의 뜻이냐'고 물었더니 보훈처에서 그런 것을 청와대에 보고한다고 전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박 원내대표는 "이것은 지난 13일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그 회동이 무효화되는 것이다. 3일만에 대통령께서 협치와 소통을 강조한 그 합의문을 찢어버리는 결과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방법대로 하겠다. 이렇게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승춘 보훈처장이 '자기 손을 떠났다'고 한 것은 바로 윗선이 박근혜 대통령이었던 것이 입증된 것"이라며 "광주시민과 국민들에게 심히 죄송하게 생각하고 청와대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5:30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5:30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5:3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5:30 08/02
  • 금 : 73.90상승 0.2215:30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