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이영 “남편 최원영은 아직 보여주지 못한 게 너무 많은 사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이영 “남편 최원영은  아직 보여주지 못한 게 너무 많은 사람”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에서 ‘모순영’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심이영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한 화보는 세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에서는 레드 컬러의 브이넥 원피스로 레트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플라워 패턴의 롱 원피스로 고전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고혹적이면서도 여성스러운 분위기는 전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냈다.

마지막 촬영에서는 ‘톰보이’ 분위기의 모던한 느낌을 카메라에 담았다. 실크 타입의 그레이 셔츠와 팬츠, 레드 컬러의 베레모로 갈아입은 그는 프렌치 시크 분위기를 표현했다.

화보 촬영에 이어 진행된 인터뷰에서 심이영은 주말드라마 시청률 1위로 사랑받고 있는 드라마 ‘아이가 다섯’에 대해 “주말극이라서 그런지 어른들이 많이 봐주시는 것 같다. 길 지나가면 ‘너무 잘 보고 있다’, ‘재미있다’라고 말해주는 분 많다. 상대배우인 형탁 오빠는 순수하고 순진하지만 연기할 때는 욕심히 굉장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률에 대해서는 “지금보다는 좀더 나왔으면 좋겠다(웃음)”고 말하며 “이 작품의 대본과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너무 재미있었고 많은 것이 담겨있는 이야기에 매력을 느꼈다. 극 중 ‘호태’ 와의 파란이 예고 될 것 같기는 하지만 ‘호태’와 ‘순영’의 명랑하고 쾌할함으로 잘 이겨내고 알콩달콩 연애 이야기를 그릴 것 같다”고 답했다.
심이영 “남편 최원영은  아직 보여주지 못한 게 너무 많은 사람”
한편 연기를 하면서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서는 “영화 '두 여자'를 했을 때 감정적으로 힘들었고 캐릭터에 대한 고민도 많이 했다. 당시에는 힘들었던 것을 혼자 해결하려고 했는데 지금은 남편과 함께 이야기 하고 공유한다. 그것이 좋다”고 답했다.

이어 “배우 최원영이라는 사람은 아직 보여주지 못한 것이 많은 사람이고 열정이 가득한 사람이다”라며 “전부 다 멋있다”고 애정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