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 '2016 래시가드 컬렉션' 출시…"생산량, 전년 대비 두배 늘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휠라, '2016 래시가드 컬렉션' 출시…"생산량, 전년 대비 두배 늘렸다"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가 ‘2016 래시가드 컬렉션’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래시가드는 원래 서핑이나 수상 스키, 웨이크 보드 등 워터 스포츠를 즐길 때 착용하는 아이템으로 소매가 있어 몸통을 가리는 디자인으로 자외선 차단과 체온 유지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그런데 최근 해외여행이나 워터파크 등 사계절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고, 자외선 차단이 가능하며 몸매 노출에 대한 부담이 적은데다가 체형 보정 기능까지 갖춰 국내 소비자에게 물놀이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래시가드의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업체들의 출시경쟁도 뜨거운 가운데, 휠라도 래시가드 물량을 전년 대비 두 배 가량 늘렸다고 밝혔다.

휠라가 이번 시즌 출시한 ‘2016 래시가드 컬렉션’은 인체공학적 패턴 설계와 무봉제 웰딩 기법을 적용하고, 스트레치성이 뛰어난 트리코트 소재를 사용해 큰 움직임에도 편안한 착용감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빠르게 수분을 흡수하고 건조시키는 소재를 사용해 체온 유지에 도움을 주며, UV차단 기능을 갖춰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한다.

그리고 ‘스타일리시 퍼포먼스(Stylish Performnace)’콘셉트에 맞춰, 밝고 선명한 컬러나 카무플라주 패턴, 블랙 앤 화이트 컬러 조합을 사용해 심플하면서도 역동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주도록 디자인했다.

휠라 관계자는 “패션업계 화두로 떠오른 스포티즘이 워터 스포츠룩에도 반영되면서 래시가드 인기에 불을 지폈다”며, “햇볕에 타는 것을 유난히 싫어하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여러모로 활용도가 높은 래시가드는 여름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으며, 특히 올해는 스타일이 다양하게 출시돼 패션성이 강화된 제품이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미지제공=휠라>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6.42상승 0.3618:03 01/15
  • 금 : 55.70하락 0.74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