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 '채식주의자'… '미약한 존재와 어두운 세상의 대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강. 채식주의자. /자료사진=뉴시스
한강. 채식주의자. /자료사진=뉴시스

한국인 최초로 세계 3대 문학상 중 하나인 맨부커상을 수상한 한강의 작품 '채식주의자'는 시점과 시기가 다른 세 이야기가 연결되어 있는 연작소설이다. '채식주의자' '몽고반점' '나무불꽃'으로 구성된 이 작품은 각각이 독립된 이야기로도 손색없다. '몽고반점'은 단독으로 2005년 이상문학상을 수상했다. 그러면서도 세 편이 전체적으로 매끄럽게 연결된다.

맨부커상 선정위원회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빅토리아 앤드 앨버트 미술관에서 열린 만찬 겸 시상식에서 한강의 '채식주의자'를 올해 수상작으로 발표했다. '채식주의자'는 미약한 존재와 난폭하고 어두운 세상과의 대결을 그리고 있다. 약한 존재가 대항하는 법은 식물(나무)이 되는 것. 한강은 나직하고 조근조근한 목소리로 이 환상적이고도 파격적인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어린 시절 자신의 다리를 문 개를 죽이는 장면이 뇌리에 박힌 여주인공이 어느 날 꿈에 나타난 끔찍한 영상에 사로잡혀 육식을 멀리하기 시작한다. 주인공의 아버지가 강제로 입에 고기를 넣으려 하자, 주인공이 그 자리에서 손목을 긋는다. 고요한 식물적 상상력과 시적 언어 속에 이같이 폭발할 것 같은 격정과 고통이 담겼다.

소설가 한승원의 딸인 한강은 1994년 서울신문에 단편 '붉은 닻'이 당선되며 등단해 22년째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채식주의자'는 그가 한눈 팔지 않고 천착해온 욕망, 식물성, 죽음 등 인간 본연의 문제들을 한 권에 집약해 놓았다는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72.98하락 47.7211:21 04/21
  • 코스닥 : 1022.13하락 9.7511:21 04/21
  • 원달러 : 1118.90상승 6.611:21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1:21 04/21
  • 금 : 65.74상승 0.9111:21 04/21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들어서는 '윤호중'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