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춘 보훈처장, 보수의 영웅이 되고 싶은 것" 우상호 원내대표 강력 질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스1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스1

더민주 우상호 원내대표가 국가보훈처의 '임을 위한 행진곡' 합창 결정을 두고 오늘(17일) "박승춘 보훈처장의 항명이다. 청와대의 지시를 안 받아 들인 것은 분명하다"라고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불가 방침을 밝힌 박승춘 보훈처장을 향해 "보수의 영웅이 되고 싶은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승춘 보훈처장 해임촉구결의안에 대해 '3당이 함께 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대통령의 지시도 안 받고 혼자 영웅이 되려고 하는 사람이 공직 자리에 있을 자격이 있겠느냐. 저희는 내일(5·18 36주년 기념식) 행사장에서 (제창이) 안 되면 20대 국회에서 (박승춘 보훈처장의) 해임촉구결의안을 내겠다"고 밝혔다.

또한 '새누리당에서는 "재고해달라"고 보훈처에 입장을 밝혔지만 청와대도 나서서 강력하게 입장을 바꾸라 지시할 필요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대해 "대통령 지시도 안 듣는 사람인데 한 번 더 얘기한다고 듣겠느냐. 만약에 그렇게 지시했다가 안 들으면 대통령 면이 상하는 것이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우 원내대표는 보훈처가 "이게 청와대에 상관없이 우리가 독자적으로 내린 결정이다. 제창을 하게 되면 반발이 거세고 이념논란으로 국민 갈등을 일으킬 수밖에 없으니 합창을 하고 대신 따라 부르고 싶은 사람은 따라 불러라 그러면 되는 것 아니냐"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 5·18을 추모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추모곡 부르는 걸 못 부르게 하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 (여기가) 북한입니까. 보훈단체가 부르고 싶은 노래 부르고 하게"라고 밝혔다. 이어 "그분들 하지 말라고 하면 가만히 있겠느냐. 다 각각의 영역이 다른 것이다. 그걸 보훈처가 나서서 이 노래는 안 돼, 저 노래는 돼. 이렇게 하는 것도 참 모양스럽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