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미등록 대부업체 '연대보증 요구' 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금융감독원이 미등록 대부업체 연대보증 의무 주의보를 내렸다.

17일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미등록 대부업체 등이 채무자 가족을 속여 연대보증을 서게 한 건수가 51건에 달했다. 연대보증이란 돈을 빌릴 때 채무자가 이를 갚지 못하면 가족 등 제삼자가 대신 갚도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미등록 대부업체는 단순 참고인에 불과하다고 속이거나, 연대보증인이 되더라도 단기간 내 자동으로 소멸한다는 식으로 가족 등 제삼자에게 대출절차에 동의할 것을 요구했다. 미등록 대부업체 한 곳에만 참고인으로 동의했는데 여러 대부업체의 연대보증인으로 되는 사례도 있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단순 참고인이라는 수법으로 사실상 연대보증 의무를 부담시키는 일이 빈번하다"며 "잘 알지 못하는 대출관련 전화나 문자를 받을 경우에는 응하지 말고 신중히 응대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또 “통화 시에는 통화내용을 녹음해 둘 필요가 있다”면서 "향후 대부업체로부터 연대보증의무 이행 요구를 받거나 대출과 관련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증거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