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 잠룡들 총집결… '임을 위한 행진곡' 따라부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 서울행사'를 찾은 한 시민이 5·18 다큐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5·18 광주민주화운동 36주년을 하루 앞둔 오늘(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6주년 기념 서울행사'를 찾은 한 시민이 5·18 다큐사진을 바라보고 있다. /자료사진=뉴시스

야권 잠룡들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광주광역시에 총집결한다. 호남을 놓고 경쟁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세대결도 예고된다. 더민주의 우상호 원내대표는 오늘(17일) 오후 광주행 기차를 탈 예정이다.

이날 광주공원 및 민주광장에서 열리는 5·18 민중항쟁 전야제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우 원내대표를 포함해 원내대표단 전원이 전야제를 찾는다. 더민주는 이튿날 광주 5·18 민주묘지에서 열리는 공식 기념식에 '당선인 총동원령'을 내린 상태다. 건강상 이유로 전야제에 불참하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도 공식행사에는 참석한다.

문재인 전 대표의 경우 오늘(17일) 전야제부터 5·18 관련 일정을 모두 소화한다. 더민주의 제20대 국회의원 당선인 60~70명 가량이 친노·친문으로 분류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문 전 대표의 발걸음에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전당대회와 관련해 잡음이 일었던 김종인 대표와의 재회도 이뤄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손학규 전 상임고문은 오는 18일 공식기념식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알려졌다. 손 전 고문은 전남 강진에 칩거하며 정계은퇴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손학규계가 더민주 비주류 최대계파로 떠오른 상황이어서 행보가 주목된다. 지난 총선 때 김종인 대표의 지원유세 요청을 거부했던 손 전 고문이 김 대표와 조우할지 여부도 지켜볼 일이다.

호남의 패권을 거머쥔 국민의당 인사들도 대거 광주로 향한다. 안철수 공동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 등 당선인들은 이날 전북 지역을 먼저 방문해 민심을 듣는 시간을 가진 이후 광주로 내려가 5·18 전야제에 참석한다. 천정배 공동대표 등 광주 지역 당선인 일부는 이날 오전 열린 5·18 민주유공자유족회 제36주년 추모제를 찾았다.

한편 오는 18일 열리는 공식기념식의 초점은 '임을 위한 행진곡'에 모아지고 있다. 기념식에서는 합창단의 합창이 울려퍼질 예정이다. 참석자들은 이 합창에 맞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따라 부를 것으로 보인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