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티모르 전 대통령 장단에 윤장현 광주시장이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장현 광주시장이 17일 낮 서구 한 음식점에서 구스마오 전 동티모르 대통령의 북 장단에 맞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이 17일 낮 서구 한 음식점에서 구스마오 전 동티모르 대통령의 북 장단에 맞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윤장현 광주광역시장과 구스마오 동티모르 전 대통령간의 각별한 인연이 화제다.

윤 시장은 5·18 36주년 기념주간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가운데서도 시간을 내 광주를 찾은 구스마오 전 대통령과 여러 일정을 함께했다.

17일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는 구스마오 전 대통령이 북을 치고 윤 시장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즉석 공연'도 펼쳐졌다.

이어 서구문화센터 1층에 자리잡은 광주YMCA 아시안피스커피점을 찾아 커피파티 행사에 함께 참석했다.

윤 시장과 구스마오 전 대통령의 인연은 지난 1993년부터 시작됐다. 사재를 털어 국제청년캠프를 진행하면서 동티모르 청년들로부터 인권상황을 전해 듣고서는 직접 행동에 나섰다.

그는 천주교 광주대교구 윤공희 대주교로부터 특별헌금을 허가받고 여기에 시민들의 도움을 더해 5만 달러를 마련해 동티모르에 전달했다.

이 돈은 동티모르의 지도자를 양성하는데 유용한 밑천이 됐고 이후 정치 세력화로 이어져 2002년 마침내 독립을 이루게 됐다.

독립 후 구스마오는 광주를 찾아 아시아인권위원회 이사이던 윤 시장을 만나 고마움을 전했다.

이날 찾은 아시안피스커피점도 동티모르를 매개로 윤 시장과의 인연이 깊다.

윤 시장은 한국YMCA전국연맹 이사장 시절 동티모르 커피의 공정무역을 활성화시켰을 뿐만 아니라, 아시안피스커피 1호점 개점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

윤 시장은 "다양한 이유로 힘든 상황에 처한 지구촌에 손을 내미는 것이 진정한 광주정신이다"며 "우리는 이를 확산시켜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승화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