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지수의 정의, 태양고도 최대일 때 'UV-B' 복사량 환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외선 지수의 정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외선 지수의 정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늘(17일) 한 낮에 해가 점점 강해지면서 자외선 지수가 '나쁨' 상태인 가운데, 자외선 지수의 정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자외선 지수'는 태양고도가 최대인 남중시각 때 지표에 도달하는 자외선 B(UV-B) 영역의 복사량을 지수식으로 환산한 것을 말한다. 자외선 지수는 지표면에 도달하는 태양복사에너지의 강도인 '일사'의 과다 노출로 인해 예상되는 위험에 대한 예보를 제공하고 야외에서 활동할 때 우리가 주의해야 하는 정도를 알려준다.

자외선 지수는 '매우낮음(0.0∼2.9), 낮음(3.0∼4.9), 보통(5.0∼6.9), 강함(7.0∼8.9), 매우강함(9.0 이상)' 등의 5단계로 분류된다. 자외선 지수가 매우강함(9.0 이상)으로 예보된 날은 햇볕에 20분 이상, 자외선 지수가 강함(7.0∼8.9)일 때는 햇볕에 30분 이상 각각 노출될 경우 피부가 손상돼 붉게 변하는 홍반이 생길 우려가 높으므로 가급적 바깥 활동을 삼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편, 자외선 차단지수(SPF)는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제품의 차단효과를 나타내는 지수를 뜻한다. 자외선은 파장이 100~280nm인 자외선C(UVC), 280~315nm인 자외선B(UVB), 315~400nm인 자외선A(UVA)로 나눌 수 있는데, 자외선 차단 화장품에 적혀있는 자외선 차단지수는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제품의 차단효과를 나타내는 지수이다.

자외선 차단지수는 맨 피부에 자외선을 쐴 때 피부 변화가 오는 시간과 차단제를 바른 후 오는 피부 변화 시간을 나눈 수치를 의미하며, 자외선 차단지수가 높다고 해서 실제로 자외선 차단이 더 오래 지속되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일상생활이나 가벼운 야외 활동을 할 경우는 SPF 20~30 정도가 피부에 부담이 적고 자외선 차단에 효과적이다.

자외선 차단제는 흐린 날이어도 매일매일 꾸준히 바르는 것이 중요하고, 외출하기 30분 전에 미리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또한, 자외선 차단력이 높은 차단제라도 3~4시간에 한 번씩 덧발라주고 가급적이면 직사광선을 피하는 것이 좋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