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연간 500명 사망 건설재해 30%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산업재해 가운데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건설현장 사고를 2020년까지 30% 줄이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DB
정부가 산업재해 가운데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건설현장 사고를 2020년까지 30% 줄이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DB
정부가 연간 500여명에 이르는 건설현장 사망자를 2020년까지 30% 줄이기로 했다.

정부는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83회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건설현장 취약요인별 맞춤형 사고예방대책’을 논의·확정했다.

이번 대책은 건설현장이 다른 산업현장 보다 안전사고가 많고, 사망자가 연간 500명에 이르는 등 안전 인식에 구멍을 드러냈음에도 그동안 정부 차원의 뚜렷한 대책이 없었다는 지적에 따른 조치다.

정부는 ▲건설업 평균 대비 재해율이 높은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공사 ▲사고 우려가 높은 가시설물 공사 ▲사고 증가율이 높은 건설기계 공사를 3대 취약요인으로 보고 각 요인별 맞춤형 안전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정부는 장비임대업자와 설치·해체업자, 운전자 등 건설기계 취급자를 대상으로 특별 안전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안전매뉴얼 및 안전점검 체크리스트도 제작·배포해 안전문화 정착에 힘쓸 방침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