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풍피해 농가 333곳, 풍수해보험금 5000만원까지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DB
/사진=뉴시스DB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전국에 휘몰아친 강풍으로 피해를 입은 주택과 온실 등에 최대 5000만원의 풍수해보험금이 지급된다.

17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이번 풍수해보험금이 지급되는 사유재산은 모두 333건으로 온실 316건, 주택 17건 등이다.

온실 보험금 지급액은 평균 195만원, 최대 5000만원이다. 주택은 지붕파손이 10건으로 가장 많았고 평균 지급액은 232만원, 최대는 500만원이다.

지역별로는 온실의 경우 인천,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에 보험금이 지급된다. 강원이 176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 경남이 47건, 경기 44건 등이 뒤를 이었다. 주택 보험금은 강원, 경기, 경남, 전남, 충북 등 5개 시도에 지급된다. 강원이 11건, 경기 2건 등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