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주식처분·배당, ‘자기 배’만 불렸다?

Last Week CEO Cold /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차명주식 불법거래 의혹에 이어 부적절한 고액배당 논란까지 제기돼 곤경에 처했다. 최근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회사가 채권단 관리로 넘어가기 직전 미리 정보를 얻어 보유주식을 팔아치웠다는 금융당국 조사 결과가 나온 가운데 김 회장도 유사한 불법행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대기업 오너일가의 모럴해저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사진제공=동부그룹
/사진제공=동부그룹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14년 10월 말 차명으로 보유하던 동부건설 주식 62만주를 처분했다. 두달 뒤 동부건설은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주가는 1185원에서 600원대로 급락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김 회장이 내부정보를 미리 알고 동부건설 차명주식을 처분해 약 3억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것으로 추정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동부그룹이 유동성 위기에 빠졌던 2014~2015년 김 회장과 가족 등 4명이 470억원 상당의 배당을 챙긴 것을 놓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이에 대해 동부그룹 관계자는 “동부건설 법정관리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으며 2014년 11월 금융실명제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남은 차명주식을 다 처리해야겠다고 판단해 차명주식을 처분한 것”이라며 “당시 김 회장이 경영실적이 양호한 금융계열사를 중심으로 받은 배당금은 대부분 유동성 위기를 겪던 제조계열사에 대한 구조조정 자금으로 썼다”고 해명했다.

☞ 본 기사는 <머니위크>(www.moneyweek.co.kr) 제437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