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작 의혹 조영남 소속사 대표, 11시간 검찰 조사… '대작 판매 관여' 추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작 의혹 조영남 소속사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자료사진=뉴시스
대작 의혹 조영남 소속사 대표가 검찰 조사를 받았다. /자료사진=뉴시스

가수 조영남(71)의 대작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조 씨의 소속사 대표를 소환해 조사했다. 춘천지검 속초지청은 지난 23일 오전 소속사 대표 장모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11시간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장씨에게 실제로 무명화가 송모씨(61)가 조영남 씨의 그림을 대신 그렸는지와 이 그림을 판매하는 데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를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장씨를 이번 주 안에 한번 더 소환해 추가로 조사한 이후 조씨를 소환해 대작 의혹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조씨는 현재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을 중단하고, 예정된 전시회 및 공연을 모두 취소한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3.37상승 18.1311:05 09/27
  • 코스닥 : 1038.42상승 1.3911:05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5 09/27
  • 금 : 74.77상승 0.6611:05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