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시간 행복감, 1시간 늦추면 수업 집중도도 상승… 늦게 자 수면시간은 '그대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등교시간 행복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등교시간 행복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9시 등교 이후 등교시간 행복감을 느끼는 학생들이 많아지고 있다. 중·고등학생의 등교시간을 오전 8시에서 9시로 1시간 늦추면 학생들의 수업집중력과 행복감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 대학벽원 연구팀이 등교시간을 1시간 늦춘 이후 학생들의 변화를 조사해봤더니 아침식사를 하는 횟수가 눈에 띄게 늘어났고, 전반적인 행복감은 17%, 수업시간 집중력도 18% 높아졌다.

가톨릭대 정신건강의학과 홍승철 교수는 "중·고교생 모두 9시 등교를 시행한 뒤 12개월이 지나도 총 수면시간은 증가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등교 시간 연장은 청소년의 생리적인 일주기 리듬에 좀 더 맞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수면의 질 향상을 비롯해 감정과 학교 생활 수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등교시간 행복감을 느끼는 한편 학생들의 총 수면시간은 늘어나지 않았는데 이는 등교 시간 연장으로 인해 수면 형태가 청소년기에 나타나는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는 흐름'과 일치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