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포상제도도 ‘효율화’… 성과 내면 더 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울산조선소에서 건조중인 선박 내부에 들어가 안전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직원들이 울산조선소에서 건조중인 선박 내부에 들어가 안전 사항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이 1억원에 달하는 포상금을 내걸고 직원들의 힘을 모은다. 포상금을 의미 없이 일괄 지급하던 것에서 벗어나 성과를 낸 사람에게 몰아주기로 한 것. 이는 효율을 앞세워 경영정상화를 앞당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회사 실적개선에 기여한 임직원에게 기여도에 따라 최대 1억원을 준다. 우수직원 포상은 공적검토위원회에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고, 포상사유도 공개함으로써 공정성도 강화했다.

또 회사 이미지 제고 등 금액으로 환산하기 어렵지만 공로가 인정되면 최대 100만원까지 지급한다. 이와 함께 우수한 실적을 낸 팀과 직원들에게 칭찬포인트를 지급해 월과 연 단위로 포상하는 제도도 마련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효율적인 조직으로 탈바꿈하려는 의지며, 일 잘하는 사람이 대우받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포상제도를 손봤다”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