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중 공소시효 만료, '단순 경범죄'로 분류… "미국 검찰에서 연락 해오지 않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창중 공소시효 만료. /자료사진=뉴스1
윤창중 공소시효 만료. /자료사진=뉴스1

인턴 성추행 파문을 일으켰던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이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을 받지 않게 됐다.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변호를 맡아온 재미 교포 김석한 변호사는 "사건이 발생한 지 3년이 지나서 공소시효가 끝났다"고 말했다.

윤 전 대변인의 성추행 사건은 미국 워싱턴 경찰과 연방검찰에서 수사를 맡았고 단순 경범죄로 분류됐다.

김 변호사는 이후 미국 검찰에서 변호인 측에 연락을 해오지 않았으며 사건과 관련한 추가 절차는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사건 발생 시점에서 3년이 지나 공소시효가 끝났고 윤 전 대변인은 워싱턴DC를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창중 전 대변인은 2013년 5월 미국을 방문한 박 대통령을 수행하다 주미 한국 대사관 인턴이었던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파문을 일으켰다.

피해 인턴은 당시 윤 전 대변인이 자신을 방으로 불러 알몸인 상태로 피해자의 엉덩이를 잡아 쥐는 등 성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윤창중 전 대변인은 성추행 사실을 극구 부인했지만, 피해 여성의 아버지는 "2차 성추행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