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개 상장제약사, 1분기 영업이익률 제자리…메디톡스 압도적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1분기 국내 상장제약사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8%를 기록, 전년 동기(7.9%) 대비 0.1%p 늘어나는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했다는 뜻이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 팜스코어가 24일 국내 81개 상장제약사(바이오·원료의약품 포함)의 올해 1분기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개별기준)을 분석한 결과 전체 매출액은 전년 동기(3조2791억원) 대비 3634억원 늘어난 3조6425억원으로 11.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2606억원) 대비 11.6% 증가한 2909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81개 상장제약사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8%로 0.1% 늘어나는데 그쳤다. 기술이전과 해외수요 영향 등으로 매출액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률이 정체된 것은 상품 및 제품 매입액의 변동에 따른 높은 수준의 매출원가율과 R&D 비용증가로 영업이익률이 따라가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영업이익률 1위는 메디톡스가 차지했다. 이 회사는 매출액 256억원, 영업이익 157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61.4%에 달해 상장제약사 평균보다 약 7.7배 높았다. 매출액 대비 매출원가(46억원) 비중이 18%로 낮은 원가율과 판매관리비가 매출액의 20.3%에 해당하는 52억원을 기록해 원가관리 부문에서 선방한 게 높은 영업이익률 달성의 원인으로 분석된다.

2위는 1분기 매출액 107억원, 영업이익 35억원으로 영업이익률 32.3%를 기록한 휴메딕스가 차지했다. 이 회사는 제품 및 상품 매출액에서 매출원가(54억원)가 차지한 비중이 50.4%로 메디톡스보다 32.4%p 높았지만 이에 비해 판매관리비는 18억원(17.3%)으로 3.0%p 낮았다. 메디톡스와 마찬가지로 낮은 매출원가율과 판매관리비율이 높은 영업이익률로 연결된 것이다.

이어 ▲셀트리온(28.0%) ▲DHP코리아(25.0%) ▲신일제약(23.8%) 순으로 영업이익률이 높았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78상승 3.6509:25 08/06
  • 코스닥 : 1058.00하락 1.5409:25 08/06
  • 원달러 : 1141.90하락 1.809:25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09:25 08/06
  • 금 : 68.80하락 2.5709:25 08/06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