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자' 트위터, 공간 더 넓어진다… '사진, 편하게 올리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트위터
/자료사진=트위터

트위터가 ‘140자’ 정책을 완화해 트윗 공간을 넓힌다.

트위터는 이용자들의 풍부한 표현을 위해 사진, 영상 등 첨부항목을 더 이상 글자수에 포함하지 않는다고 25일 밝혔다.

글자수로 산정되지 않는 첨부항목은 사진, GIF, 동영상, 투표, 트윗 인용 등이다. 지금까지는 첨부 항목이 24자로 트윗 글자수로 포함돼 이를 포함하면 116자 이내로 내용을 작성해야 했다.

또 타인의 트윗에 답글을 달 때 상대방이 되는 이용자의 계정명은 글자수 제한에 포함되지 않는다. 기존에는 수신인 계정명 글자수 역시 140자 내에 포함됐다. 트위터는 이를 통해 대화가 더욱 쉽고 간단해지며 글자수를 아끼기 위한 노력을 줄이고 이용자간 원활한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자신의 트윗을 리트윗하거나 인용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이용자 자신이 올린 트윗에도 리트윗 버튼이 활성화돼 잊혀진 트윗을 상기시킬 수 있다. 이밖에도 계정명으로 시작하는 트윗에 대한 규칙이 간단해져 ‘@’앞에 마침표를 찍지 않아도 계정명으로 시작되는 트윗이 모든 이용자에게 공개된다.

트위터는 트위터의 핵심요소인 140자 제한을 유지하면서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이와 같은 업데이트를 하기로 결정했다면서 몇 달 내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8.72하락 43.8412:25 01/28
  • 코스닥 : 966.93하락 18.9912:25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25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25 01/28
  • 금 : 55.74상승 0.4212:25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