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병, 흡연 임신부 자녀의 조현병 발생률 38% 상승… 태아 뇌 발달에 악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병.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조현병.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임신 중 흡연에 노출된 자녀의 경우 정신분열증인 조현병이 나타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메디컬 익스프레스 등은 미국 컬럼비아대 메디컬센터의 임상 정신의학 전문의 앨러 브라운 박사 연구팀이 핀란드 연구팀과 함께 1983년부터 1998년까지의 핀란드 여성들의 출산 자료와 그 자녀의 조현병 발생 여부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브라운 박사는 조사 기간에 태어난 아이들 중 조현병이 발생한 977명과 이들과 성별, 출생일, 거주지역 등이 같은 동수의 정상 아이들이 임신 중 흡연에 노출됐는지 여부를 분석한 결과 임신 중 흡연에 많이 노출된 아이가 적게 노출된 아이들에 비해 조현병 발생률이 3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임신 중 흡연 노출의 정도는 임신 1기(첫 3개월)와 2기 초반에 채취된 모체의 혈액 샘플에서 니코틴이 분해될 때 생성되는 부산물인 코티닌이 얼마나 검출됐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혈중 코티닌 수치가 높은 여성일수록 자녀의 조현병 발생률이 높게 나타났다.

부모의 정신질환 병력, 사회경제적 형편, 임신 때 어머니의 연령 등과 같이 자녀의 정신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타 요인들은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브라운 박사는 “니코틴이 태반을 통해 손쉽게 태아의 혈류 속으로 들어가 태아의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이는 아이의 정신기능에 장·단기적으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