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더미로 방치된 이봉창 의사 순국지… 서경덕 교수 "수거장 옮기려 민원 제기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봉창 의사 순국지 주변이 쓰레기 더미로 방치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오늘(25일) 한국홍보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팀은 "동네 주민들조차 이 곳이 과거 어떤 곳이었는지, 위령탑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잘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위령탑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방치돼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봉창 의사 순국지 주변이 쓰레기 더미로 방치돼 있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봉창의사가 순국한 일본 도쿄 신주쿠의 옛 이치가야 형무소 터에 위치한 형사자위령탑,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쓰이고 있다. /사진=뉴시스(서경덕 교수 제공)
이봉창 의사 순국지 주변이 쓰레기 더미로 방치돼 있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봉창의사가 순국한 일본 도쿄 신주쿠의 옛 이치가야 형무소 터에 위치한 형사자위령탑,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쓰이고 있다. /사진=뉴시스(서경덕 교수 제공)
해당 장소는 이봉창 의사가 순국한 일본 도쿄 신주쿠 이치가야 형무소의 옛 터로 현재는 ‘요초마치 놀이터’로 바뀌어 개방돼 있다. 놀이터 한구석에는 1964년 일본 변호사연합회에서 세운 '형사자위령탑’(刑死者慰靈塔)이라고 새겨진 비석만 남아있고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쓰이고 있다.

서경덕 교수는 "쓰레기 수거장이라도 다른 곳으로 먼저 옮기기 위해 신주쿠 구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구청 내 담당 부서인 청소사무소, 공원관리사무소, 문화관광사무소 등에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위령탑 옆에 설치된 구청 안내 게시판을 활용해 형무소와 형사자위령탑에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한국어와 일본어로 알리는 방안도 요청했다.

서 교수는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좋지 않은 편"이라며 "우리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해외에 방치된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팀은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팀과 함께 소개했던 나가사키 내 다카시마 공양탑의 강제징용 안내판 설치를 위해 계속 노력 중이며 이번 형사자위령탑 안내판 설치를 위해 곧 신주쿠 구청도 방문할 계획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1.31하락 57.6815:23 01/26
  • 코스닥 : 994.63하락 4.6715:23 01/26
  • 원달러 : 1106.00상승 5.315:2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23 01/26
  • 금 : 55.41상승 0.2115:23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