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만표, 노무현 수사 검사가 7년만에 피의자 되다… 검찰, 오늘(27일) 고강도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만표 변호사. 검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하기도 했다. /사진=뉴스1
홍만표 변호사. 검사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하기도 했다. /사진=뉴스1

노무현 전 대통령을 수사하기도 했던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57)가 검찰을 떠난지 5년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오늘(27일) '정운호 게이트' 핵심 인물로 꼽히는 홍만표 변호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홍 변호사는 전직 대통령과 기업들을 상대로 한 대형 특수수사 사건들을 많이 다뤄 검찰에 있던 시절 ‘특수통'으로 꼽힌 인물이다. 그는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와 김현철씨가 연루됐던 한보사건 등 대형 사건을 맡으며 특수수사 경력을 쌓았다. 대검 수사기획관이던 2009년에는 '박연차 게이트'를 수사해 노무현 전 대통령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했다. 당시 그는 수사브리핑을 날마다 하면서 피의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고발되기도 했지만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변호사 개업 후에는 가장 벌이가 좋은 '전관' 변호사가 됐다. 2013년 신고한 소득만 91억원으로, 당시 법조인 가운데 1위, 국내 개인사업자 가운데 15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러나 홍 변호사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를 받던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 대표의 변호를 맡아 무혐의 처분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전관로비 등 불법 변론을 했다는 의혹을 받아 수사대상에 올랐다. 뿐만 아니라 '몰래 변론'과 부동산 업체 운영으로 탈세를 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검찰은 홍 변호사를 상대로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을 다 살펴보는 등 고강도 조사를 할 예정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5:30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5:30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5:30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5:30 08/17
  • 금 : 1789.70하락 8.415:30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