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박쥐 '10만마리' 도시 점령, 주민 피해 극심… '취약종'으로 보고도 방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호주 도시에 박쥐 10만마리가 날아들어 피해를 입고 있다. /사진=스카이뉴스 캡처
호주 도시에 박쥐 10만마리가 날아들어 피해를 입고 있다. /사진=스카이뉴스 캡처

호주의 한 도시가 박쥐로 몸살을 앓고 있다. 현지 뉴스채널 ‘스카이뉴스’는 2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시드니 남쪽 해안도시 베이츠먼 베이에 ‘회색머리날여우박쥐(grey-headed flying fox)’ 10만마리가 날아들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쥐들이 너무 많아 곳곳의 나무와 거리를 점령하고 있으며 시민들은 창문을 열기도 힘들고 빨래도 널지 못하는 등 피해를 입고 있다. 소음피해도 심각해 사람들이 일에 집중하기 어렵다는 호소가 계속 터져나오고 있다.

회색머리날여우박쥐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취약종(vulnerable species)'으로 정해져 있어 함부로 죽일 수도 없다. 현지당국은 대신 연기와 소리를 이용해 박쥐들을 몰아내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

나무를 잘라내 박쥐가 지역을 떠나게 하는 방법은 이미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보호단체 역시 '기다리는 것'만이 최선의 방법이라며 박쥐들에 해를 입히는 방안에 반대하고 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